뉴스

"친구가 손 씨 깨우려 했다"…부검 결과에 달렸다

"친구가 손 씨 깨우려 했다"…부검 결과에 달렸다

정반석 기자 jbs@sbs.co.kr

작성 2021.05.13 0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대학생 손정민 씨가 한강서 숨진 채 발견된 지 2주 가까이 됐습니다. 죽음의 진상을 밝혀 달라는 여론과 함께 정확히 확인되지 않은 내용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나오고 있는데요.

부검 결과 발표를 앞둔 시점에서 경찰 수사는 어디까지 왔는지, 정반석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지난달 25일 새벽 서울 반포한강공원, 누워있는 고 손정민 씨 옆에 친구 A 씨가 쪼그려 앉아 있습니다.

이 사진을 찍은 목격자는 새벽 2시 50분까지 손 씨 일행 주변에 있었는데, A 씨가 손 씨를 일으켜 세우려 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이에 대해 손 씨 아버지는 다른 의혹을 제기합니다.

A 씨가 쓰러진 친구 앞에서 휴대전화만 만지고 손 씨의 주머니를 뒤적이는 정황도 있었다는 것입니다.

[손현/고 손정민 씨 아버지 : 지금 사진은 이상해서 찍은 거거든요. 어떻게 저렇게 방치하고 자기는 핸드폰을 하고 있었는지 이해할 수가 없네요. 자기는 청하랑 막걸리 먹고 우리 아들은 소주 먹은 거거든요.]

[당시 목격자 : 손잡고 일으키듯이 깨웠어요. (손 씨가) 미동도 없이 쓰러진 거예요, 풀썩. 이상해서 사진을 찍었죠.]

현재까지 경찰 조사를 받은 목격자는 10명.

경찰은 이들의 공통된 진술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손 씨와 A 씨가 만취해 토를 했고 잠든 손 씨를 A 씨가 깨우려 했다, 다툼이 있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았다는 것이 공통된 진술입니다.

두 사람이 상당량의 술을 구입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막걸리 3병과 청주 2병, 640㎖짜리 소주 2병과 360㎖짜리 소주 2병이었습니다.

친구 A 씨는 구입한 술 대부분을 마셨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귀가하는 동안과 이후 부모와 함께 한강공원을 다시 찾았을 때도 심하게 비틀거리는 모습이 보입니다.

A 씨가 당시 상황에 대한 기억을 명확하게 하지 못하는 가운데, 인터넷에서 신상이 낱낱이 공개된 A 씨 가족들은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죽음의 진실을 상당 부분 밝혀주게 될 손 씨에 대한 정밀 부검 결과는 오는 주말이나 다음 주 초 나올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