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피고인 된 중앙지검장…이성윤 "명예 회복하겠다"

피고인 된 중앙지검장…이성윤 "명예 회복하겠다"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21.05.13 01: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수사에 부당한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규모가 큰 검찰청인 서울중앙지검의 수장이 피고인이 된 건 처음 있는 일인데, 이 지검장은 불법을 저지르지 않았다며 명예를 회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원종진 기자입니다.

<기자>

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된 검찰수사심의위가 기소 권고를 내린데 이어, 대검 승인까지 받은 수원지검 수사팀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을 불구속 기소했습니다.

이 지검장은 재작년 김학의 전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에 관여한 이규원 검사, 차규근 법무부 출입국본부장과 같이 서울중앙지법에서 재판을 받게 됩니다.

유력한 검찰총장 후보였다가, 전국 최대 규모 검찰청의 수장 지위에서 피고인이 된 이 지검장은 연차를 낸 뒤 출근도 하지 않고 입장문을 냈습니다.

재작년 대검 반부패부장 재직 당시 수사팀에 외압을 행사한 사실이 없다고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또 명예회복을 언급한 것을 두고는 이 지검장이 재판까지 받게 된 상황에도 용퇴 대신 버티기를 선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이 지검장 거취에 관한 발언은 여권 수뇌부에서조차 터져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국회 법사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최고위원은 "본인이 요청한 수사심의 결과가 기소 권고로 나왔기 때문에 결단이 필요한 것 아니냐"며 사실상 용퇴를 촉구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이 지검장에 대한 보직 이동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오는데, 박범계 법무장관은 기소와 징계는 별개의 절차라고 선을 그으며 이 지검장을 두둔하는 듯한 분위기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