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현, 오앤과 계약 만료…"향후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김정현, 오앤과 계약 만료…"향후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SBS 뉴스

작성 2021.05.12 15:12 수정 2021.05.12 16: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현, 오앤과 계약 만료…"향후 허위사실 유포 법적 대응"
배우 김정현이 오앤엔터테인먼트와 이별했다.

김정현의 홍보 대리인은 12일 공식입장을 통해 "김정현 배우는 금일(2021.05.12.) 0시를 기점으로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이 만료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정현 배우와 그의 대리인인 김정현 배우의 형은, 계약기간 관련 의견 차이가 발생한 직후부터 전속계약 만료일인 어제까지(2021.05.11.), 말하지 않은 많은 억울한 사정이 있었으나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것을 피하고자 말을 아낀 채 전 소속사와 최대한 협의를 통하여 '매니지먼트에 대한' 모든 일을 원만히 해결하려고 노력했다"며 "그간 협의를 위한 접촉도 있었지만, 소속사 측의 협의에 대한 진정성, 성실성이 의심스러운 상황이 지속되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벌어진 일들에 대하여 침묵했던 것은 김정현 배우가 드라마 '시간' 하차로 배우로서의 소임을 다하지 못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가장 먼저 해야 할 것이 일련의 모든 일에 대한 사과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또한, 도의적인 미안함이 있었던 소속사에 대한 배려였으나, 시간이 흐를수록 사실과 다른 주장을 펼치며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일파만파 퍼져 이를 바로잡으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측은 "김정현 배우는 드라마 '시간' 캐스팅 전부터 건강상의 문제를 호소하였고, 실제로 제작발표회 당일 구토를 하는 등 건강 상태가 매우 좋지 않은 상황이었다. 그러나 소속사는 이를 무시한 채 스케줄을 강행하고 소속 배우를 보호할 의무를 다하지 않았다. 그뿐만 아니라 매년 적자를 내어 폐업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 김정현 배우만 계약 만료와 관련된 이슈를 언론에 제기하는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명예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시각 이후부터 김정현 배우와 관련해 계약기간에 대한 이의 제기, 명예 훼손, 사실과 다른 이야기를 퍼트리는 등의 사안에 대해서는 좌시하지 않고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라고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김정현은 전속계약 만료 시점에 대한 이견으로 오앤엔터테인먼트와 분쟁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3년 전 김정현이 드라마 '시간' 촬영에 집중하지 못하고 결국 하차했던 이유가 건강상의 문제보다 당시 교제 중이던 배우 서예지의 요구가 있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정현은 최근 "그 당시의 제 모습은 저조차도 용납할 수 없는 모습이다. 다시 되돌리고 싶을 만큼 후회스럽고 또 후회스럽다"며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없이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사진=MBC 제공]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