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강 대학생' 새벽 2시 목격자 2명 확인…사진 확보

'한강 대학생' 새벽 2시 목격자 2명 확인…사진 확보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12 13:57 수정 2021.05.12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강 대학생 새벽 2시 목격자 2명 확인…사진 확보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와 친구 A 씨를 사고 당일 목격했다는 사람 2명이 추가로 나왔습니다.

오늘(12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어제 또다른 목격자 2명을 확인해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조사는 목격자들의 요청에 따라 구로경찰서에서 진행됐습니다.

이들은 손 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2시쯤 서울 반포한강공원 일대에서 손 씨 일행을 봤으며, 약 50분간 가까운 거리에서 머물렀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이때 손 씨가 바닥에 누워 있었고 친구 A 씨가 인근을 서성이다가 다시 손 씨 옆에 누웠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목격자들이 이 장면을 한 차례 촬영한 사진을 제출받아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경찰은 이달 7일까지 총 5개 그룹, 7명의 목격자를 불러 실종 당일 상황과 관련된 진술을 들었습니다.

이들 중 진술이 일치하는 3명을 대동해 한강공원에서 현장 조사를 진행했습니다.

목격자들은 '누군가 구토하는 모습을 봤으며, 잠든 사람을 깨우는 것도 목격했다'고 경찰에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아울러 손 씨의 실종 시간대 공원 폐쇄회로(CC)TV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 친구 A 씨의 통화 내역 등 확보된 자료를 바탕으로 실종 당일 두 사람의 동선을 집중적으로 파악 중입니다.

중앙대 의대 본과 1학년생인 손 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쯤까지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A 씨와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된 지 닷새 만인 지난달 30일 한강 수중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