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경찰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상자'에 시선 못 뗀 이유

[Pick] 경찰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상자'에 시선 못 뗀 이유

이서윤 에디터

작성 2021.05.12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뉴욕 도심 한복판에서 경찰관 뒤를 졸졸 쫓아다니는 오리가 나타나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9일 미국 N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뉴욕 맨해튼의 번화가 렉싱턴 애비뉴에서 새끼 오리들을 데리고 나들이에 나선 어미 오리가 발견됐습니다.

길을 잘못 들어선 듯한 오리 가족은 바쁘게 지나가는 사람들을 겨우 피해가며 허둥지둥하고 있었습니다. 오리들이 인도에서 차도로 갑자기 뛰어내려 길을 건너는 바람에, 달리던 차들이 급히 속도를 줄이는 위험한 상황도 벌어졌습니다.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결국 시민들의 신고를 받은 뉴욕 경찰이 렉싱턴 애비뉴에 출동했습니다. 어미와 10마리가 넘는 새끼 오리를 안전한 곳으로 옮겨야 했지만, 경찰관들에게는 작은 상자 하나뿐이었습니다.

오리들이 편안하게 이동할 방법을 고민하던 경찰관들은 기발한 방법을 떠올렸습니다.

상자 안에 새끼 오리들만 넣은 뒤, 새끼들의 울음소리로 어미를 유인하기로 한 겁니다.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경찰관이 새끼 오리들을 넣은 상자를 안고 걸음을 떼자, '삐악삐악' 소리를 들은 어미 오리는 예상대로 그 뒤를 쫓기 시작했습니다.

어미는 상자에서 한 시도 눈을 떼지 않은 채 걷고 날며 경찰관을 따라갔습니다. 상자 속 새끼들에게 대답하듯 큰 소리로 울기도 했습니다.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경찰관은 뉴욕 센트럴 파크의 호수 인근 잔디밭에 새끼들을 풀어줬고, 어미와 새끼들은 반갑게 재회했습니다. 안전한 보금자리를 찾은 오리 가족은 호수 위를 헤엄쳐 떠났습니다.

미국 '어머니의 날'(5월 둘째 주 일요일)이었던 지난 9일 어미 오리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마음이 따뜻해진다", "최근 본 것 중 최고다", "영화보다 감동적이다"라며 훈훈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경찰관 뒤꽁무니만 '졸졸'…오리가 눈 못 뗀 '상자' 정체
'뉴스 픽' 입니다.

(사진='BirdCentralPark'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