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임영웅 측 "無니코틴 맞아…혼란 막고자 과태료 납부"

임영웅 측 "無니코틴 맞아…혼란 막고자 과태료 납부"

SBS 뉴스

작성 2021.05.12 11:02 수정 2021.05.12 16: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임영웅 측 "無니코틴 맞아…혼란 막고자 과태료 납부"
실내 흡연으로 물의를 일으킨 가수 임영웅 측이 마포구청 측에 과태료를 납부했다고 밝혔다.

임영웅의 소속사 뉴에라프로젝트 측은 지난 11일 공식입장을 통해 "마포구청의 무니코틴 액상 사용에 대한 소명 요청에 충실히 임했다. 무니코틴 액상 제조에 사용한 원재료 사진 등을 제출하고 설명했으며, 무니코틴 액상을 제조하여 사용하는 사람들의 사용 예시와 온라인상의 무니코틴 액상 제조 방법 등에 대한 링크 등을 제시하고 설명했다"고 해명했다.

뉴에라프로젝트의 설명에 따르면 임영웅의 흡연은 담배사업법, 국민건강증진법,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등에 의거해 과태료 부과 대상이 아니라는 것.

임영웅의 소속사 측은 "마포구청 관계자도 무니코틴 액상을 제조하여 사용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그러나 사용한 액상의 원재료 용기 등에 무니코틴 이라는 표시가 없음으로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했다"라며 "뉴에라프로젝트는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자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으며 과태료를 현장에서 납부했다"고 강조했다.

▶이하 뉴에라프로젝트 공식입장 전문

뉴에라프로젝트는 마포구청의 무니코틴 액상 사용에 대한 소명 요청에 충실히 임했습니다.

무니코틴 액상 제조에 사용한 원재료 사진 등을 제출하고 설명했으며, 무니코틴 액상을 제조하여 사용하는 사람들의 사용 예시와 온라인상의 무니코틴 액상 제조 방법 등에 대한 링크 등을 제시하고 설명했습니다. 즉, 무니코틴 액상을 제조하여 사용하는 것은 일반적으로 발생하는 일임에 대해서 충분히 설명하였습니다. 또한 사용한 액상이 관계 법령인 담배사업법, 국민건강증진법,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등에 의거했을 때 과태료 부과 대상이 아님에 대해서도 소명했습니다.

이에 대해서 마포구청 관계자도 무니코틴 액상을 제조하여 사용한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사용한 액상의 원재료 용기 등에 무니코틴 이라는 표시가 없음으로 과태료를 부과한다고 했습니다.

이에 대해 뉴에라프로젝트는 더 이상의 혼란을 막고자 이의를 제기하지 않기로 했으며 과태료를 현장에서 납부했습니다. 단, 뉴에라프로젝트가 사용한 액상에는 니코틴과 타르 등이 전혀 첨가되어 있지 않으며 이는 관계 법령에 의거 과태료 부과 대상이 아님을 밝힙니다.

본 사안으로 인하여 많은 분들께 불편 드린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입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