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술작품 혹평 받은 구혜선 "수익 2억4천 기부…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

미술작품 혹평 받은 구혜선 "수익 2억4천 기부…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

SBS 뉴스

작성 2021.05.12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술작품 혹평 받은 구혜선 "수익 2억4천 기부…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
배우 구혜선이 미술 전시회 수익금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12일 개인 SNS에 "한국미술협회 홍보대사로서 소임을 다하기 위해 글을 남깁니다"라며 "여러분들께 문턱 낮은 예술을 소개 드리고자 그동안 무료 관람 전시를 진행하였고 또 지향하고 있는데요. 그동안 작업한 섬세화의 총 판매 수익 2억 4천 만원은 소아암병동, 백혈병 환우회, 코로나19 희망브릿지 등등에 기부되었습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고요.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 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합니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앞서 '홍대 이작가'로 활동 중인 이규원 작가는 지난 6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미술가로 활동하고 있는) 솔비, 구혜선 중 누가 더 인정을 못 받나'는 질문에 "구혜선은 말할 가치도 없다. 구혜선이 '예고를 가려다가 떨어진 이유'를 말했다가 '허언증 환자'라는 얘기를 듣지 않았나. 미술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 쓰는 작가도 하는데, 미술만 봤을 때 뭐 하나 제대로 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또 이 작가는 "본인의 예술적 재능이 있기는 한 것 같지만 백화점에 전시할 수준도 안된다.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홍대 앞 취미 미술 학원생들"이라고 혹평했다.

이런 혹평을 의식한 듯 구혜선은 지난 10일 SNS에 "예술은 판단 기준을 가지고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느끼는 것이기에 객관적일 수 없다. 이전에 모든 인간의 삶이 예술이며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다는 말을 한적이 있다. 예술은 대단한 것이 아니고 지금 우리가 이 '시간'과 '공간'에 존재하고 있다는 것을 표현하는 방식일 뿐"이라고 생각을 전했다.

또 "그렇기에 노인이 주름을 만지는 것도 예술이라 행위 하면 예술이 되는 것이고 어린아이들의 순진한 크레파스 낙서도 액자에 담아 전시함으로 예술이 될 수가 있다. 꿈꾸는 여러분들 모두 예술가가 될 수 있으니 타인의 평가를 두려워 말길"이라고 덧붙였다.

11일에는 "쏟아지는 응원 디엠에 진심으로 감사드리는 마음"이라며 "홍대 이작가님 덕분에 제 그림을 이렇게 다시 소개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네요"라고 말하기도 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