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검찰도 직접수사 착수…LH · 건축사무소 압수수색

검찰도 직접수사 착수…LH · 건축사무소 압수수색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21.05.12 0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LH 투기 의혹은 그동안 경찰이 전담 해왔었는데, 검찰이 처음으로 직접 수사에 나섰습니다. LH 출신들을 영입한 건축사무소와 LH의 유착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 검찰이 대대적인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손형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이 어제(11일) 압수수색한 곳은 LH 사무실과 서울 송파구 소재 건축 사무소 2곳 등 약 10곳입니다.

그동안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 경찰 수사 지원에 주력하던 검찰이 처음으로 직접 수사에 나선 것입니다.

검찰은 건축 사무소 등이 LH 출신 전관들을 영입해 LH로부터 수주를 받는 과정에 유착이 있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지난 2015년과 2016년 무렵, LH가 진행한 경기 화성·동탄 개발사업과 관련해 최적의 자격 조건이 아닌 사업자들이 일거리를 따낸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LH 측에 부당한 의사 결정으로 회사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혐의, 즉 배임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검찰이 직접 수사할 수 있는 6대 중대 범죄 중 5억 원 이상의 배임 혐의에 해당한다는 것입니다.

검찰은 확보한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 등을 통해 LH 관련 로비 의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LH 측은 성실하게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