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베란다 부수고 침입" 잡고 보니 딸의 스토커

[단독] "베란다 부수고 침입" 잡고 보니 딸의 스토커

한성희 기자 chef@sbs.co.kr

작성 2021.05.11 16:37 수정 2021.05.11 17: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베란다 부수고 침입" 잡고 보니 딸의 스토커
온라인 게임에서 만난 여성의 집과 80km 넘게 떨어진 여성의 부모 집까지 무단 침입해 스토킹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주거침입과 재물손괴 혐의로 21살 남성 김 모 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오늘(11일) 밝혔습니다.

SBS 취재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6일 저녁 7시 30분쯤 파주시의 한 주거지 베란다 밑에 숨어 있다가 "어떤 남성이 누워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 체포됐습니다.

김 씨가 침입한 집에는 온라인 게임에서 알게 된 20대 여성 A 씨의 부모가 살고 있었습니다.

김 씨는 범행 3일 전인 이달 3일 새벽 3시쯤부터 3일간 이 집에 침입하려 기회를 살폈고, 당일 베란다를 부순 뒤 침입해 베란다 밑에 숨어 있었다고 진술했습니다.

파주경찰서에서 조사를 받은 김 씨는 이후 약 87km 떨어진 경기 오산경찰서에 자진 출석해 추가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A 씨의 주거지에 두 차례에 걸쳐 침입해 가스밸브함 안에 숨어 있던 사실을 털어놓은 겁니다.

김 씨는 또 A 씨가 사는 오산 주거지 인근 CCTV에 로션 등 이물질을 발라두기도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김 씨에게 시행을 앞둔 스토킹처벌법은 적용할 수 없어 주거침입 혐의를 앞세워 적용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3월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스토킹처벌법은 오는 10월부터 시행될 예정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