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어제 511명 신규 확진…변이 감염 누적 1,400여 명

어제 511명 신규 확진…변이 감염 누적 1,400여 명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11 09:31 수정 2021.05.11 1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어제 511명 신규 확진…변이 감염 누적 1,400여 명
국내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오늘(11일)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 초반을 기록했습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늘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11명 늘어 누적 12만8천283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어제(463명)보다 48명 늘어나면서 400명대로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다시 500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지난주 평일 700명대까지 증가했던 것과 비교하면 확진자 수 자체는 적은 편이지만, 보통 주 초반까지는 주말·휴일 검사건수 감소 영향이 이어지기 때문에 확산세가 꺾였다고 보기는 어렵습니다.

지난주 월·화요일인 3∼4일에도 각각 488명, 541명으로 떨어졌다가 중반 이후 600∼700명대로 올랐었습니다.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483명, 해외유입이 28명입니다.

최근 확진자 발생 양상을 보면 수도권과 비수도권 곳곳에서 집단감염이 잇따르면서 '4차 유행'이 이어지는 상황입니다.

지난 5일부터 오늘까지 최근 1주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는 일별로 676명→574명→525명→701명→564명→463명→511명입니다.

이 기간 500명대가 4번이고 400명대, 600명대, 700명대가 각 1번입니다.

한편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오늘 중대본 회의에서 "전국 60여개 집단 사례에서 변이 바이러스 관련 확진자가 1천400여명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권 1차장은 상반기까지 남은 두 달이 중요하다며 방역 및 백신 접종에 대한 협조를 당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