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文 "부동산 정책 심판받아…죽비 맞고 정신 번쩍"

文 "부동산 정책 심판받아…죽비 맞고 정신 번쩍"

문준모 기자

작성 2021.05.10 20:05 수정 2021.05.10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정부의 주요 정책에 대해서 집권 만 1년째인 지난 2018년 5월과 또 4년 차인 지난달에 했었던 여론조사 결과를 비교해보겠습니다. 먼저 공직자 인사의 경우, 잘하고 있다는 응답이 48%에서 14%로 감소했고, 부동산 정책에 대한 긍정 평가 역시 크게 줄어들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0일) 연설에서 부동산 문제는 죽비를 맞은 것처럼 정신이 번쩍 들 만한 심판을 받았다면서도 정책 기조는 계속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어서, 문준모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4년간 가장 아쉬움이 남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을 받은 문재인 대통령, 답은 '부동산 문제'였습니다.

'가격 안정'이라는 목표를 이루지 못했다며 "정부가 할 말이 없는 상황"이라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4·7 재보선에서) 정말 죽비를 맞고 정신이 번쩍 들 만한 그런 심판을 받았다고 생각하고요.]

다만 '투기 차단, 실수요자 보호, 공급 확대'라는 정책 기조는 바뀌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대신 무주택자와 신혼부부, 청년 등 실수요자들의 내 집 마련 문제는 정책적 지원 확대 등으로 보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여당에서 논의 중인 대출 규제 완화 등과 연결되는 대목입니다.

코로나 집단면역 시기는 더 앞당기겠다고 공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9월 말까지 접종 대상 국민 전원에 대한 1차 접종을 마쳐, 11월 집단면역 달성 목표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길 것입니다.]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는 미묘한 변화가 읽혔습니다.

지난 1월 신년 기자회견에서는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시기상조론'을 내세웠지만, 오늘은 찬반 입장 없이 "충분히 국민 의견을 듣고 판단하겠다"고 여지를 뒀습니다.

꽉 막힌 남북, 북미 대화와 관련해서는 "남은 임기 1년을 마지막 기회로 여기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 계기로는 오는 21일 예정된 한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면서 대화를 복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는 한편으로는 남북 합의와 현행법을 위반하면서 남북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일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했는데, 지난달 탈북민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제 일, 영상편집 : 최진화, CG : 강유라) 

▶ 文 "후보자 검증 실패 아냐…국회 논의 보고 판단"
▶ '기조 유지' 택한 대통령…의견 엇갈린 민주당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