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검증 실패라 생각 안 해…오늘까지 국회 논의 보고 판단"

문 대통령 "검증 실패라 생각 안 해…오늘까지 국회 논의 보고 판단"

문준모 기자 moonje@sbs.co.kr

작성 2021.05.10 13:18 수정 2021.05.10 15: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검증 실패라 생각 안 해…오늘까지 국회 논의 보고 판단"
문재인 대통령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노형욱 국토교통부,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거취와 관련해 "야당에서 반대한다고 해서 검증이 실패한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 이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오늘까지가 국회가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여부를 결정할 시한인데, 국회 논의까지 지켜보고 종합해서 판단할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은 정말 유능한 장관, 유능한 참모를 발탁하고 싶다"면서 "그런데 우리 청문회는 능력은 제쳐두고 흠결만 놓고 따지는, 무안주기식 청문회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청문회 제도로는 정말 좋은 인재를 발탁할 수 없다"며 "특히, 검증 질문이 배우자나 자식에게 미치면 직을 포기하고 마는데, 포기하는 비율은 여성들이 훨씬 높다"면서 청문회 제도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세 후보자 중 일부 후보자를 낙마시키는 방안에 대해 부정적인 의중을 드러낸 걸로 해석됩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임기가 얼마 남지 않았지만, 다음 정부는 누가 정권을 맡든 더 유능한 사람을 발탁할 수 있는 청문회가 꼭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