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심 봤다" 함양 덕유산 자락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심 봤다" 함양 덕유산 자락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10 10: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심 봤다" 함양 덕유산 자락서 100년 넘은 천종산삼 발견
경남 함양군 내 덕유산에서 100년이 넘은 천종산삼이 발견됐습니다.

천종산삼은 50년 이상 자연적으로 자란 것으로 하늘이 내린 산삼으로 불립니다.

한 번도 사람 손을 거치지 않은 산삼입니다.

오늘(1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약초를 채집하는 이 모(62·여성) 씨가 지난 7일 함양 덕유산 자락 해발 700m 지점에서 발견한 천종산삼 감정을 의뢰했습니다.

해당 천종산삼은 뿌리 무게 68g, 뿌리 길이 63㎝에 이르는 초대형으로 감정됐습니다.

이 천종산삼은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암반과 암반 사이에서 자란 것으로 색상이 짙은 황색에 최초의 뇌두(산삼 머리)는 자라는 과정에 이미 고사했습니다.

천종산삼이 자체 치료를 위해 여러 번 잠을 잔 흔적이 역력하며 수령은 100년 이상으로 나타났습니다.

감정가는 200여 년 전 조선말의 인삼 시세와 금 시세를 적용해 9천만 원으로 책정됐습니다.

함양 덕유산 자락서 발견된 100년 넘은 천종산삼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연합뉴스)
정형범 한국전통심마니협회장은 "발견된 천종산삼은 자삼이 없어 수령 추적이 어려웠지만, 뿌리를 거둘 때 나타나는 옥주의 흔적과 짙은 황색의 색상과 무게, 부엽토층의 영양분이 적은 암반 사이에서 자란 점 등을 종합해 수령 100년 이상으로 추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한국전통심마니협회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