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튜버 문복희 "절대 먹뱉 하지 않았다" 적극 해명

유튜버 문복희 "절대 먹뱉 하지 않았다" 적극 해명

SBS 뉴스

작성 2021.05.10 08: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튜버 문복희 "절대 먹뱉 하지 않았다" 적극 해명
구독자 수 570만명의 인기 먹방 유튜버 문복희가 음식을 먹고 뱉는다는 '먹뱉 논란'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9일 문복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2주년 기념Q&A 2탄! 그냥 다 얘기할게요. Tmi주의"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서 문복희는 팬들이 댓글을 통해 질문한 것들에 직접 답하는 시간을 가졌다.

여러가지 질문 중 문복희는 특히 '먹뱉 논란'에 "이건 할 말이 많지만 하지 않았던 건데, 오늘은 할 말을 해보겠다"며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그는 "초창기에는 저한테 먹뱉 의혹이 생길 줄 상상도 못했다"며 "제가 노트북으로 편집을 했는데 이틀에 한편씩 업로드하느라 용량 압박이 있었다. 원본 용량이 커서 다 지웠다. 전 깔끔한 영상을 올리고 싶었고, 20분을 먹든 30분을 먹든 10분 내외로 편집하려고 한다. 자잘하게 먹는 것들은 제가 생각하기에 그렇게 구미를 당긴다고 생각하지 않았다"라고 영상을 편집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그런 영상 편집 때문에 먹뱉 의혹이 조금씩 나오자 문복희는 2020년 1월부터는 원본 영상을 외장하드에 저장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런데 "2020년 8월쯤 여러 유튜버들이 제 영상을 올리면서 먹뱉, 심지어는 먹토(먹고 토하기)인 것 같다고 의혹을 제기해서, 해당 영상들의 원테이크 영상을 공개했다. 그 영상을 올렸더니 더 과거로 돌아가서, 2020년 1월 이전의 영상들까지 원테이크 영상을 공개하라더라"고 영상 공개에도 끊임없이 의혹이 제기된 것에 억울해 했다.

특히 문복희는 문제가 됐던 피자 먹방 영상에 대해 "제가 콜라를 마시고 입안을 정리하는 부분이었다. 많은 분들이 좋아하시는 '한입만'으로 크게 크게 먹다 보니까, 그냥 한 입 크게 먹고 물티슈로 입을 닦은 건데. 무슨 '(뱉기 위해) 고개를 숙였다'며 의혹 제기를 끊임없이 하더라"고 황당해 했다.

문복희는 "의혹을 제기하는 어떤 영상에서도 제가 먹뱉 했다는 증거가 없는데, 기정사실인 것처럼 그렇게 말하고 있더라"며 "저도 증명할 수 있도록 행동으로 보여드리려고 원테이크 영상을 수개월 간 올리고 있다. 저는 절대 먹뱉을 하지 않았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사진=문복희 유튜브 채널 캡처]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