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살 여아 몸에 상처 · 멍자국…"칭얼거려 때렸다"

2살 여아 몸에 상처 · 멍자국…"칭얼거려 때렸다"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1.05.10 07:23 수정 2021.05.10 08: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 국민을 분노하게 한 정인이 사건과 비슷한 학대사건이 또 일어났습니다. 경기도 화성에서 2살 여자아이가 뇌출혈로 응급실에 실려왔는데 아이의 몸 곳곳에 학대로 의심되는 흔적들이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아이의 양아버지를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그제(8일) 저녁 6시, 한 부모가 경기도 안산의 한 병원에 아이가 의식을 잃었다며 응급실을 찾았습니다.

당직 의사는 뇌출혈 증상을 보이는 2살 A 양 몸 곳곳에서 상처와 멍 자국들을 발견했습니다.

병원 측은 경찰에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했고 A 양은 인천의 한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뇌수술을 받았습니다.

[정태석/가천대 교수 : 저희 병원 응급실 내원했을 때 당시 의식은 반혼수 상태여서 의식은 없는 상태였고….]

경찰은 아이 아버지 30대 B 씨를 아동학대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B 씨는 경찰 조사에서 "그제 오전에 아이가 칭얼거려서 손으로 몇 대 때렸는데, 이후 잠들었는데도 일어나지 않았다"며 학대 혐의를 일부 시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의료진은 A 양의 발육 상태나 온몸의 상처로 봤을 때 일회성 학대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정태석/가천대 교수 : 엉덩이, 허벅지 전체, 등, 아니면 얼굴, 목, 귀 이런 쪽으로 멍들이 다발성으로 들어 있었고. 시기가 다 제각각인, 좀 오래된 멍 있었고. 아이 영양 상태도 좀 많이 불량해 보였고.]

A 양은 뇌수술을 받은 뒤 외상집중치료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B 씨 부부는 지난해 8월 A 양을 입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체포한 B 씨와 B 씨의 부인 등을 상대로 아동 학대 혐의에 대해 조사한 뒤, 오늘 B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