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mRNA 백신은 공공재"…"한국은 단기에 생산 가능"

[단독] "mRNA 백신은 공공재"…"한국은 단기에 생산 가능"

톰 프리든 미국 질병통제센터 전 국장, SBS와 단독 인터뷰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21.05.09 20:44 수정 2021.05.09 2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을 아시아 백신 허브 국가로 활용하자고 했던 미국 질병통제센터 전 국장이 이번에는 mRNA 코로나 백신은 공공재라고 규정했습니다. 또 단기간에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한국에 기술 이전까지 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화이자, 모더나 백신이 mRNA 방식이죠.

워싱턴 김수형 특파원이 한 번 더 단독 인터뷰했습니다.

<기자>

톰 프리든 전 CDC 국장은 미국이 코로나 백신의 지식재산권 면제를 선언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실제 이행까지 시간이 걸리는 것이 문제라고 말했습니다.

적절한 로열티를 보장해줘 제약사의 반발을 최소화면서 백신 생산 노하우까지 백신 허브국에 하루빨리 이전해야만 팬데믹을 끝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톰 프리든/전 CDC 국장 : 지식재산권뿐만 아니라 생산 기술까지 이전해야 합니다. 그렇게 해야 백신 생산 허브에서 빠르게 백신을 생산할 수 있습니다.]

개발 단계부터 천문학적인 세금이 들어갔고, 미국 정부 기관의 특허 기술을 이용해 만든 mRNA 백신은 제약회사의 사유물이라기보다는 글로벌 공공재라는 것입니다.

[톰 프리든/전 CDC 국장 : 이러한 백신은 미국 납세자들의 세금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백신은 글로벌 공공재입니다.]

이런 점을 의식한 모더나는 지난해 10월, 백신 특허권을 주장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하는 기업에 백신 지재권 면허를 발급해줄 의사가 있다고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프리든 전 국장은 미국의 백신 생산시설에 사고가 날 경우를 대비해서라도 다른 나라에 백신 허브가 꼭 필요하다며, 한국이 최적 국가라고 강조했습니다.

[톰 프리든/전 CDC 국장 : 한국에는 검증된 생산 능력과 풍부한 생산인력, 기술 전문가들이 있습니다. 어떤 나라가 백신 허브를 단기간에 해낸다고 한다면 그것은 한국이 될 것이라는 공감대가 있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문재인 대통령이 글로벌 백신 허브국이 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선언한 것에 대해 고무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한미의 백신 담판은 당장 코로나 백신이 필요한 우리나라와 아시아 시장에 mRNA 백신 공급을 확대해야 하는 미국의 이해관계 조율이 최대 관건이라는 분석입니다.

오는 21일 한미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윈윈할 수 있는 구체적인 결과물이 나올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영상취재 : 박은하,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