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홀로 점검 나섰다가"…40대 또 끼임사고 사망

"홀로 점검 나섰다가"…40대 또 끼임사고 사망

TJB 김철진 기자

작성 2021.05.09 20:24 수정 2021.05.09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8일)밤 충남 당진에 있는 현대제철소에서 노동자 1명이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근무를 교대하기 전 기계가 제대로 작동하는지 홀로 점검에 나섰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입니다.

TJB 김철진 기자입니다.

<기자>

현대제철 소속 근로자 44살 A 씨가 공장에 쓰러진 채 발견된 것은 어젯밤 10시 50분쯤.

퇴근 시간이 다 돼도 A 씨가 나타나지 않자, 동료들이 가열로 설비 바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A 씨를 찾은 것입니다.

사고 현장에서는 일자로 눌린 A 씨의 안전모도 함께 발견됐습니다.

A 씨는 근무 교대를 앞두고, 홀로 현장 설비 점검에 나섰다 변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가 난 곳은 철강 제품을 자동으로 옮기는 이른바 '워킹빔' 시설 근처로 이날 오후, 해당 시설에서 이상 소음이 발생해 점검을 하다 설비에 끼인 것으로 추정됩니다.

현대제철 측은 사고가 난 공장의 작업을 멈추고 정확한 사고 원인 등을 조사 중이라 밝혔습니다.

[현대제철 관계자 : 현재 관계 기관에 적극 협조해 정확한 사고 원인 파악하고 있습니다. 향후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 조사를 위해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현장 감식을 통해 안전규정 위반 여부 등에 대해서도 조사 중입니다.

(영상취재 : 김경한 TJB)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