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육군 또 격리 장병 '부실 급식' 논란…이번엔 39사단

육군 또 격리 장병 '부실 급식' 논란…이번엔 39사단

김도식 기자 doskim@sbs.co.kr

작성 2021.05.09 16:59 수정 2021.05.09 17: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사진=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 캡처, 연합뉴스)
경남 함안에 있는 육군 39사단에서도 격리 중인 장병들에게 제공된 급식이 부실하다는 폭로가 나왔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어제(8일) 39사단의 부실 배식을 고발하는 글과 사진이 올라왔습니다.

검은색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밥과 계란찜, 김치 조금이 담긴 사진이었습니다.

사진에는 "39사단 금일 조식 메뉴입니다. 국은 똥국입니다. 김 없습니다. 노란 반찬은 계란찜입니다. 정말 억울해서라도 이렇게 제보합니다"라는 설명이 적혀 있었습니다.

사실관계 확인에 나선 39사단은 문제의 도시락이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격리 장병에게 8일 아침에 제공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9사는 반찬이 충분히 배식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확인하고 있다며, 격리 장병 식사를 우선 준비했고 참치캔 등 추가 반찬과 유산균 음료를 제공했다고 해명했습니다.

39사 관계자는 "아침 식단 메뉴 편성이 장병들 눈높이에 부족했던 점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현장 감독을 통해 장병들 입맛에 맞게 음식이 조리되고 충분한 양이 급식되도록 더욱 관심 두겠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