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팀 킴, 세계선수권 최종전 이겼지만 베이징 티켓 획득 실패

팀 킴, 세계선수권 최종전 이겼지만 베이징 티켓 획득 실패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1.05.08 10: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팀 킴, 세계선수권 최종전 이겼지만 베이징 티켓 획득 실패
여자컬링 국가대표 '팀 킴'(강릉시청)이 세계선수권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했지만 아쉽게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내지는 못했습니다.

팀 킴은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2021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라운드로빈 13차전에서 체코의 '팀 쿠베스코바'(스킵 안나 쿠베스코바)을 7대 4로 물리쳤습니다.

팀 킴은 세계선수권 예선을 7승 6패로 마무리했습니다.

초반 4연패에 빠지며 고전했지만 막판 4연승을 달려 순위를 공동 5위로 끌어 올렸습니다.

하지만 6강 플레이오프 진출과 베이징 올림픽 티켓 획득에는 실패했습니다.

이 대회에서 예선 6위 안에 들어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면 베이징 출전권도 함께 획득할 수 있습니다.

팀 킴은 캐나다, 미국(이상 7승 6패)과 나란히 공동 5위에 올랐지만, 예선에서 캐나다, 미국에 모두 졌기 때문에 '승자승 원칙'에 따라 플레이오프 경쟁에서 아깝게 밀렸습니다.

스위스(11승 1패), 러시아컬링연맹 (RCF·11승 2패), 스웨덴(9승 3패), 덴마크(7승 5패), 캐나다, 미국이 이번 대회 6강 플레이오프와 베이징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습니다.

팀 킴은 가장 아쉽게 7위로 탈락한 셈이 됐습니다.

하지만 한국 여자컬링의 베이징올림픽 출전이 불가능해진 것은 아닙니다.

오는 12월 개최 예정인 올림픽 자격대회(퀄리피케이션)에 마지막 3장의 티켓이 걸렸습니다.

베이징올림픽에는 세계선수권 6강과 개최국인 중국, 자격대회 1∼3위 등 총 10개국이 참가합니다.

대한컬링연맹은 다음 달 22일부터 국가대표 선발전을 열어 올림픽 자격대회에 출전할 2021-2022시즌 국가대표팀을 정합니다.

새 대표팀이 올림픽 출전권을 따내면 그대로 베이징올림픽에 출격해 메달 사냥까지 나서게 됩니다.

2018 평창올림픽 은메달리스트인 팀 킴이 도쿄에서 2회 연속 메달에 도전하려면 일단 다음 달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우승해야 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