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세먼지 탓에…8일 프로야구 최초로 9경기 개최

미세먼지 탓에…8일 프로야구 최초로 9경기 개최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5.07 22:32 수정 2021.05.07 22: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세먼지 탓에…8일 프로야구 최초로 9경기 개최
야구장을 덮친 미세먼지로 인해 KBO리그가 출범 40년 만에 최초로 하루 9경기를 치릅니다.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는 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한화 이글스-LG 트윈스, 인천에서는 키움 히어로즈-SSG 랜더스, 수원에서는 NC 다이노스-kt wiz, 광주구장에서는 두산 베어스-KIA 타이거즈 경기를 모두 오후 2시부터 더블헤더로 치릅니다.

또, 대구에서는 오후 5시부터 롯데 자이언츠-삼성 라이온즈가 열려 프로야구 출범 40년 만에 처음 하루 9경기가 열리게 됐습니다.

앞서 프로야구는 2009년 5월 7일 4경기가 더블헤더로 개최되는 등 총 10차례 하루 8경기를 치른 적이 있습니다.

프로야구가 하루 9경기를 치르게 된 것은 전국을 뒤덮은 미세먼지 탓입니다.

7일 열릴 예정이던 잠실, 인천, 수원, 광주 경기가 모두 미세먼지로 인해 취소됐습니다.

KBO는 미세먼지 관련 경보가 발령됐거나 발령 기준 농도를 초과했을 때 경기 취소 여부를 결정합니다.

미세먼지 관련 경보는 미세먼지 300㎍/㎥ 이상 또는 150㎍/㎥ 이상이 2시간 이상 지속할 때 내려집니다.

서울과 인천, 수원 등 수도권은 이날 오후부터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탓에 프로야구 경기가 일찌감치 취소됐습니다.

광주는 오후 6시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면서 야구 경기도 곧바로 취소됐습니다.

KBO가 2018년부터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 규정을 만든 후 정규리그 4경기가 한꺼번에 취소된 것은 처음입니다.

2018년 4월 6일 NC 다이노스-두산 베어스(잠실), 한화 이글스-kt wiz(수원), 삼성 라이온즈-SK 와이번스(SSG 랜더스의 전신·인천) 등 3경기를 취소한 적 있습니다.

이어 2018년 4월 15일에는 광주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 자이언츠-KIA 타이거즈 경기가 취소됐습니다.

2019년과 2020년에는 미세먼지로 인한 경기 취소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올 시범경기 막바지인 3월 29일 4경기가 미세먼지로 취소됐습니다.

시범경기는 취소되면 다시 열리지 않지만 정규리그는 단 한 경기도 빠트릴 수 없습니다.

시즌 초반 치열한 순위 경쟁이 펼쳐지는 프로야구는 8일 열리는 9경기 결과에 따라 순위가 크게 요동칠 수도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