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감 몰아주기' 청와대 문화비서관 사직

'일감 몰아주기' 청와대 문화비서관 사직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21.05.07 17:57 수정 2021.05.07 1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감 몰아주기 청와대 문화비서관 사직
▲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

'일감 몰아주기' 의혹을 받아온 전효관 청와대 문화비서관이 사직 의사를 밝혔습니다.

전 비서관은 서울시 재직시절 자신이 운영했던 회사에 일감을 몰아줬다는 의혹을 받아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감찰 조사를 받아왔습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7일)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민정수석실은 전 비서관 등 서울시 관계자 약 50명을 임의조사하고 법적으로 가능한 범위에서 관련 자료를 검토했지만, 용역 수주에 관여한 사실을 확증할 진술이나 자료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감찰 결과를 밝혔습니다.

이어 "길게는 15년 전에 발생한 일의 정확한 실체 파악을 위해선 서울시와 관련 업체 임직원들에 대한 전면 조사가 필요하지만, 이는 청와대 감찰조사권 범위를 넘는 부분이어서 지금까지 조사한 자료는 수사기관에 제공할 예정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 비서관은 의혹을 인정할 수 없지만 더 이상 국정 운영에 부담을 줄 수 없어 사직하고, 자연인 신분으로 해명과 대응을 해 나가겠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