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심정지로 쓰러진 경비원…영상통화로 살린 주민

[단독] 심정지로 쓰러진 경비원…영상통화로 살린 주민

KNN 황보람 기자

작성 2021.05.07 20:31 수정 2021.05.07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70대 경비원이 아파트에서 일하다가 갑자기 쓰러져 의식을 잃었습니다. 그때 집을 나서던 한 주민이 경비원을 보고 119와 영상통화를 하며 응급 처치를 해서 생명을 구했습니다.

KNN 황보람 기자가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전해 드립니다.

<기자>

출근시간, 김해의 한 아파트입니다.

일을 하던 70대 경비원이 갑자기 바닥에 쓰러집니다.

심정지로 의식을 잃은 겁니다.

짐을 들고 나오다 이를 발견한 주민, 곧바로 쓰러진 경비원에게 달려갑니다.

심정지로 쓰러진 경비 살린 주민 심정지로 쓰러진 경비 살린 주민
다른 주민들은 119 신고를 하고 처음 경비원을 발견한 주민은 소방대원과 영상통화를 하며 심폐소생술을 실시합니다.

[119 소방대원 : 가슴 누르세요. 가슴 누르세요. 빠르게! 하나, 둘, 셋, 넷.]

곧바로 관리사무소 직원들도 응급처치에 동참하고 자동 심장충격기도 동원됩니다.

잠시 뒤 119구급대가 도착해 경비원을 병원으로 이송합니다.

주민들의 노력 덕분에 골든타임을 지키면서 70대 경비원은 금방 의식을 회복했습니다.

골든타임을 지키는 데 큰 역할을 한 김남희 씨, 주간노인보호센터장인 김 씨는 평소 교육을 받았던 기억을 살려 가장 먼저 응급처치에 나섰습니다.

[김남희/경비원 살린 주민 : 계속 소리 지르면서 들으라고, 의식을 찾으라고 했던 기억이 나요. 건강을 되찾았다는 소리 듣고, 저도 정말 뿌듯하고 기뻤습니다.]

[A 씨/아파트 경비원 : 두 번 사는 기분이죠. 저한테 도움을 주신 분들께 정말 감사하고, 이런 일이 저한테는 처음이자 마지막이겠죠.]

긴박한 순간, 당황하지 않는 용기와 적극적인 자세는 진정한 영웅들의 모습 그 자체였습니다.

(영상취재 : 최진혁 KNN, 영상편집 : 강진우 KNN)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