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그 손가락이네"…GS25 이어 BBQ · 교촌도 화들짝

"그 손가락이네"…GS25 이어 BBQ · 교촌도 화들짝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21.05.07 20:29 수정 2021.05.07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며칠 전 편의점 GS25의 홍보 포스터를 두고 남성 혐오 논란이 일고 있다고 전해드렸는데요. BBQ나 교촌치킨 같은 다른 여러 업체 홍보물에도 문제의 이미지가 들어있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업체들은 불필요한 논란을 막겠다며 빠른 대처에 나섰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논란의 시작은 GS25 홍보 포스터였습니다.

포스터 속 손 모양이 페미니즘을 지향하는 한 커뮤니티에서 남성 비하 목적으로 사용하는 이미지와 닮았던 겁니다.

GS25 측은 사과문을 올리고 디자인을 수정했지만, 이번에는 GS25의 빵 홍보를 한 걸그룹 멤버의 손가락 포즈가 논란을 불렀습니다.

불똥은 다른 업체로도 튀었습니다.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BBQ의 포스터와 메뉴판 속 손 모양도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BBQ 측은 "반성하고 사과한다"며 해당 이미지를 삭제했습니다.

교촌치킨 역시 공식 SNS에 올린 여러 홍보 게시물에 치킨을 두 손가락으로 잡는 이미지를 넣었다가 구설에 휩싸였습니다.

[교촌치킨 관계자 : 어떠한 의도가 있었던 건 아니고 논란의 여지를 주지 않기 위해서 삭제 조치를 했습니다.]

의류 전문 온라인 쇼핑몰 무신사는 카드사와의 협업을 알리며 공개한 이미지 속 손 모양이 문제가 됐습니다.

무신사 측은 추천된 여러 이미지를 기반으로 제작했고 차별과 혐오를 담았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유통업계 관계자 : 내부적으로도 많이 조심하는 분위기고 그동안 나갔던 콘텐츠들도 다시 한 번 다 복기해서 문제 되는 것이 없는지도 일괄적으로 확인을 하는 분위기고요.]

해당 손 모양을 모두 남성 혐오로 낙인찍는 건 부적절하다는 의견도 있지만, 괜히 논란을 부를 이유가 없다는 분위기 속에 업체들은 홍보물에 젠더 갈등 표현이 있는지 전면 재점검에 들어갔습니다.

(영상편집 : 최은진, VJ : 정민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