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상회의 참석한 美 주 의원, 집에서 안전벨트 맨 사연

화상회의 참석한 美 주 의원, 집에서 안전벨트 맨 사연

SBS 뉴스

작성 2021.05.07 17:35 수정 2021.05.07 17: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 클릭> 마지막 검색어는 '들통난 운전 중 화상회의'입니다.

미국 주의회 의원들의 화상 회의가 열렸습니다.

그 중 앤드류 브레너 오하이오주 상원의원이 주차된 차 안에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앤드류 브레너 오하이오주 상원의원, 운전 중 화상회의
그런데 몇 분 후 잠시 화면이 꺼지더니 브레너 의원의 배경이 가정집으로 바뀌었습니다.

갈색 옷장과 화분, 벽에 걸린 그림 등으로 꾸며진 방인데 브레너 의원이 가슴에 매고 있던 안전벨트는 그대로입니다.

앤드류 브레너 오하이오주 상원의원, 운전 중 화상회의
알고 보니 브레너 의원은 운전 중에 화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다는 사실을 감추기 위해 배경화면을 가정집으로 설정한 건데요.

그가 고개를 움직일 때마다 배경화면은 조금씩 일그러져서 운전석 옆 창문과 바깥 경치까지 화면에 잡히기도 했습니다.

마침 이날 회의는 운전 중 휴대전화 같은 전자기기 사용을 금지하는 법안을 심의하는 자리였기 때문에 더 큰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누리꾼들은 "허술하다 허술해! 정말 보는 내가 다 부끄럽다!!" "그래도 감춘다고 안전벨트까지 풀진 않아서 다행이네요~" 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WKYC Channel 3)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