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부겸, 딸 부부 라임 의혹 적극 반박…"일종의 프레임"

김부겸, 딸 부부 라임 의혹 적극 반박…"일종의 프레임"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07 12:11 수정 2021.05.07 14: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이틀째 국회 인사청문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후보자 딸 부부의 라임펀드 특혜 투자 의혹을 놓고, 치열한 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국민의힘은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딸 부부의 라임펀드 특혜 의혹에 집중하고 있습니다.

라임 측이 12억 원을 투자한 딸 부부에게 환매 제한이 없는 맞춤형 펀드를 개설해준 것이 아니냐며 김 후보자를 몰아세웠습니다.

특히 김 후보자 딸 부부와 함께 라임펀드에 가입했던 코스닥 상장사에 정부 보조금 14억 5천만 원이 투입됐다며 관련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경제활동의 주체는 사위라며 김 후보자 딸의 가족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은 일종의 프레임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김부겸/국무총리 후보자 : 경제활동의 주체가 현재는 제 사위인 셈인데, 김부겸 후보자 딸 가족이라고 하는 것 자체가 저는 일종의 프레임이라고 보는 거죠.]

민주당은 김 후보자 딸 부부는 독립적인 생계를 꾸리고 있다며 김 후보자와는 관련성이 없다고 엄호했습니다.

[강선우/더불어민주당 의원 : 환매라든지 판매라든지 운용이라든지, 이런 것들을 따지고 있는 것이 저는 연관성이 굉장히 적어 보입니다.]

오후에는 '조국흑서' 저자인 김경율 회계사가 김 후보자 청문회에 출석할 예정입니다.

이른바 '조국 사태'를 비롯한 문재인 정부에 대한 평가를 놓고 여야의 치열한 공방이 예상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