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부겸, 딸 부부 라임펀드 의혹에 "사위가 경제 주체…알 수 없는 영역"

김부겸, 딸 부부 라임펀드 의혹에 "사위가 경제 주체…알 수 없는 영역"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5.07 11:12 수정 2021.05.07 14: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부겸, 딸 부부 라임펀드 의혹에 "사위가 경제 주체…알 수 없는 영역"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자신의 차녀 일가의 라임펀드 투자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 "자신이 알 수 없는 영역에 그림을 그려놓고, '이런데도 아니냐'고 하면 뭐라 하겠냐"고 반문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오늘(7일) 이틀째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경제활동의 주체가 자신의 사위인 셈인데 '김 후보자 딸의 가족'이라고 얘기하는 것 자체가 일종의 프레임"이라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만약 그런 식으로 편법을 부리거나 권력을 행사했다면 여기까지 어떻게 버텼겠냐"며 "자신 나름대로 삶에 대한 기준이 있어서 여기까지 버텨왔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