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여정·스티븐 연·한예리, 100만 돌파 감사 인사 "불법 다운로드는 NO!"

윤여정·스티븐 연·한예리, 100만 돌파 감사 인사 "불법 다운로드는 NO!"

SBS 뉴스

작성 2021.05.07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나리
개봉 60일 만에 100만 고지에 오른 '미나리'의 주역들이 관객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미나리'는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국 배우 최초 여우조연상(윤여정)을 수상한데 이어 국내에서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2021년 개봉한 영화 중 세 번째다. 이에 정이삭 감독을 비롯해 배우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앨런 김, 노엘 케이트 조가 한국에 특별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먼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 후보에 올랐던 정이삭 감독은 "'미나리'의 감독 정이삭이다. 한국 관객들의 사랑 덕분에 '미나리'가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코로나19로 극장가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여러분의 응원과 사랑으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감사하다"며 '미나리'를 뜨겁게 응원해준 한국에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표했다.

아카데미 역사상 최초로 아시아계 미국인 남우주연상 후보에 선정됐던 스티븐 연은 "'미나리'가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어서 대단히 기쁘다. 너무 좋은 소식이다. 여러분이 영화에 보내주신 많은 사랑과 응원에 정말 감사드린다(It's really wonderful to hear about how our film has reached a million viewers. That is so wonderful. And I'm so appreciative of the support and the love you'd given our film.)"며 한국 관객들에게 진심을 담아 감사함을 전했다.

또한 "5월은 가정의 달이다. 가족분들과 좋은 시간 보내시길 바란다. 성원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계속해서 '미나리'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감사하다(May is "Family Month". And I hope you all have a wonderful time with your family. And thank you again for the support and I hope you continue to support our film. Thank you so much.)"고 안부를 전했다.
미나리
'미나리'의 한국어 OST로 크게 사랑받은 'Rain Song(비의 노래)'으로 아카데미 주제가상 1차 후보에 올랐던 한예리는 "'미나리'에서 모니카 역할을 맡은 한예리다. 100만을 돌파했다는 소식을 들었다.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며 '미나리'를 향한 뜨거운 성원에 감사 인사를 표하며 운을 떼었다.

이어 "코로나19로 극장에 찾아오시는 게 쉽지 않으셨을 텐데 이렇게 먼 걸음 해주고 응원해주고 성원해줘서 감사하다. '미나리' 앞으로도 많은 사랑, 그리고 응원 부탁드린다"며 코로나19로 지치고 힘든 시국에도 '미나리'에 큰 사랑을 보내준 한국 관객들에게 감사함을 전하며 끝인사를 마쳤다.

아시아 배우 최초 미국과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을 석권한 윤여정은 "'미나리'의 순자 역을 맡은 윤여정이다. 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우리 영화가 100만 관객을 넘었다는 소식을 들어서 감사 인사드린다. 너무 감사하다. 우리 영화를 사랑해 주셔서"라며 '미나리'에 뜨거운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 한국 관객에게 감사함을 표했다.

이어 "한 가지 부탁드릴 거는, 여러분 (불법) 다운로드 받지 마시라. 극장에 와서 봐줘야지 우리 영화 만드는 사람들이 용기를 내서 더 좋은 영화 만들 수 있다. 나는 내 식구들도, 내 동생들도 극장 개봉할 때까지 못 보게 했다"고 말하며 좋은 작품을 위해 온 힘을 쏟고 있는 영화인을 응원하며 밝은 미소와 함께 인사를 마쳤다.

제26회 크리틱스 초이스 시상식에서 아역배우상 수상과 함께 제74회 영국 아카데미 시상식의 남우조연상에 노미네이트 돼 세상을 놀라게 한 배우 앨런 김은 "'미나리'에서 데이빗 역을 맡은 앨런 김이다. 100만명이나 '미나리'를 봐주셨다니 믿기지 않고 너무 행복하다(I'm so happy, and I can't believe 1 million people watched the movie!). 너무 감사하다. 모두들 건강하고 안전하게 지내시길 바란다(Stay safe and healthy). 다음에는 한국에서 꼭 만나길 바란다"며 데뷔작인 '미나리'가 100만 관객을 달성했다는 소식에 설레고 기쁜 감정을 순수하게 전하였으며 한국 관객들에게 전하는 다정한 안부 인사까지 남겨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마지막으로 '미나리'에서 엄마를 위로할 줄 아는 속 깊은 큰딸이자 동생의 든든한 누나 앤 역으로 관객들의 큰 사랑을 받았던 노엘 케이트 조는 "'미나리' 100만 관객 축하드린다. '미나리'를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고 다음에는 한국에서 인사드리겠다"며 100만 관객이라는 큰 성원을 보내준 한국에 언젠가 꼭 방문해서 직접 인사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미나리'는 1980년대 아메리칸드림을 쫓아 미 아칸소주(州)의 농장으로 건너간 한인가정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한국계 미국 배우 스티븐 연을 주축으로 국내 배우로는 한예리와 윤여정이 가세했다. 또 다른 한국계 미국 배우 앨런 김, 노엘 조가 출연했고 한국계 미국 감독인 정이삭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부문의 후보에 올라 여우조연상을 수상하는 기염을 토했다.

국내 박스오피스에서도 3월 3일 개봉일부터 2주간 1위를 차지한 것을 물론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흥행 면에서도 큰 성과를 거뒀다.

(SBS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