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연준, 자산 가격 하락 위험성 경고…"주시할 필요 있다"

미 연준, 자산 가격 하락 위험성 경고…"주시할 필요 있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07 0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연준, 자산 가격 하락 위험성 경고…"주시할 필요 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주식을 비롯한 자산 가격 상승이 금융체계에 점점 더 위협이 되고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간했습니다.

6일(현지시간) CNBC방송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연준은 이날 공개한 금융안정 반기 보고서에서 미 금융 시스템이 대체로 안정적이라고 평가하면서도 미래 위험은 증가하고 있다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보고서는 "높은 자산 가격은 일정 부분 낮은 국채 수익률을 반영한다"면서도 "그렇지만 일부 자산의 밸류에이션(평가가치)은 역사적 기준과 비교해서도 높은 상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연준은 "이러한 환경에서 위험 감수 성향이 떨어질 경우 자산 가격은 상당한 하락의 피해를 입기 쉬울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최근 급등한 증시와 다른 자산 시장이 하락세로 급반전할 가능성도 있음을 경고한 것이라고 해당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는 보고서와 함께 내놓은 성명을 통해 "위험 감수 성향 증가와 관련된 취약성이 높아지고 있다"면서 "다양한 종류의 자산 밸류에이션이 이미 높아진 상태였던 작년보다 더 상승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브레이너드 이사는 "이러한 밸류에이션과 기업들의 높은 채무 수준은 주시할 필요성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수요가 약해진 상업용 부동산은 여전히 잠재적으로 취약한 상태라고 연준은 지적했습니다.

코로나19 대유행이 다시 악화해 미 경제 회복에 지장이 초래될 경우 차입 비중이 높은 보험회사와 헤지펀드가 더욱 위태로워지고, 머니마켓펀드(MMF) 인출 사태가 벌어질 수도 있다고 연준은 예상했습니다.

만약 유럽이 바이러스 억제에 실패하고 경제적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한 충분한 지원을 내놓지 못할 경우에는 일부 유럽 금융기관들에서 상당 규모의 대손액이 발생하고, 미국 경제에까지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시나리오도 제시했습니다.

연준은 또 글로벌 금융회사들에 큰 손실을 입힌 한국계 미국인 투자자 빌 황의 아케고스캐피털 사태와 게임스톱과 같은 '밈 주식'(온라인을 통해 개인투자자들의 관심이 쏠린 주식)의 위험성도 우려했습니다.

미국의 가계와 기업의 재무 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가계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디폴트는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낮은 수준이며, 기업 부채는 대체로 높은 편이지만 실적이 양호하고 낮은 금리와 정부 정책의 지원을 받기 때문에 상환에 문제가 없다고 연준은 분석했습니다.

다만 바이러스의 여파 때문에 기업과 가계가 "여전히 상당한 부담을 받고 있다"고 보고서는 적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