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과학기술계 "임혜숙 논문 표절 아니다"…'표절 의혹'만 언급

과학기술계 "임혜숙 논문 표절 아니다"…'표절 의혹'만 언급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1.05.07 00: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과학기술계 "임혜숙 논문 표절 아니다"…표절 의혹만 언급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의 학술지 논문과 제자 학위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과학기술계가 "표절이 아니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와 한국과학기술한림원, 한국과학학술지편집인협의회 이들 세 단체는 임 후보자의 제자 A 씨가 지난 2005년 작성한 석사 학위 논문이 임 후보자가 2004년 작성한 학술지 논문을 표절했다는 주장에 대해 이같이 주장했습니다.

이들 단체는 "두 논문은 가설 설정과 결론이 다르고, 두 논문에 제자 A 씨가 모두 저자로 포함돼 있어 석사학위 논문이 표절이라고 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두 논문은 연구 과정과 결론이 차별되며 제자 A 씨가 실제 연구에 참여했기에 다른 사람의 생각과 연구 내용, 결과 등을 인용 없이 사용했다고 볼 수 없다는 취지입니다.

또 다른 제자 B 씨의 석사학위 논문을 2006년 학술지 논문으로 발행한 것에 대해서는, "학위 논문을 다시 학술지로 발행하는 것은 과학기술계에서 장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학위 논문은 선행연구와 연구 방법 등을 포함해 작성하다 보니 분량이 1백여 장에서 수백 장까지 늘어나게 되는데, 학술지 논문은 방대한 분량의 연구성과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것을 추려 학계에 공유하는 것으로 연구성과를 학계에 효과적으로 알릴 수 있기에 권장한다는 것입니다.

이들 단체는 "학술지 논문에 B 석사 학위생이 저자로 포함돼 있어 표절이라 보기 어렵고, 논문의 저자와 표기 순서에 대한 논란 역시 저자 간 약속이므로 외부에서 관여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이들 단체는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은 과학기술 정책 전문성과 연구현장 이해도를 중심으로 이뤄져야 한다"라며, "청문회에서 임 후보자의 직무 수행 능력과 전문성이 검증되지 못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임 후보자에 대해서는 배우자에 대한 '논문 내조'와 해외 출장에 가족 동반, 세금 지각 납부, 위장 전입 등 다양한 의혹이 제기된 상태입니다.

다만, 이들 단체는 임 후보자에 제기된 다른 의혹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논문 표절 의혹에 한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