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벨기에 대사 부인, 한 달 만에 경찰 출석…사과는 없었다

벨기에 대사 부인, 한 달 만에 경찰 출석…사과는 없었다

박재현 기자 replay@sbs.co.kr

작성 2021.05.06 20:18 수정 2021.05.06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옷가게 직원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된 주한 벨기에 대사 부인이 오늘(6일) 경찰에 나왔습니다. 사건이 일어난 지 거의 한 달 만에 조사를 받은 건데, 피해자에게는 아직 사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재현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지난달 9일, 서울 용산구의 한 옷가게에서 주한 벨기에 대사의 부인이 직원을 폭행했습니다.

대사 부인이 입고 있던 옷과 매장에서 파는 옷이 같은 제품이어서 직원이 구매 여부를 확인했는데, 가게를 나갔던 대사 부인이 잠시 뒤 돌아와 직원들을 폭행한 겁니다.

사건 보도 이후 비난이 쏟아지자 지난달 22일, 벨기에 대사가 부인을 대신해 사과하며 "부인이 뇌졸중 증세로 병원에 입원했다"며 "회복된 뒤에 경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약속대로 오늘 오후, 대사 부인이 경찰에 출석했습니다.

경찰은 "대사 부인의 진술 내용"은 확인해줄 수 없다며 오늘 조사가 마지막 소환 조사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면책 특권을 포기했는지" 여부도 현 수사 단계에서는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승재현/한국형사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다자조약의 첫 번째 목적에 나와요. 이 특권이라는 건 함부로 사용하는 게 아니라 양국의 우호증진을 위해서, 그 외교관의 업무 수행의 효율성을 위해서….]

면책특권을 포기하지 않으면 형사처벌은 물론, 민사 소송 제기도 어렵습니다.

피해자에 대한 진정 어린 사과가 최선인 상황인데 피해자 측은 아직 대사 부인에게 어떤 사과도 받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위원양, CG : 이유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