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당에서도 "임혜숙 적격으로 볼 수 없다"

여당에서도 "임혜숙 적격으로 볼 수 없다"

강청완 기자 blue@sbs.co.kr

작성 2021.05.06 20:04 수정 2021.05.06 2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 인사청문회를 마친 장관 후보자 가운데 2명이 장관으로 임명됐습니다. 하지만 나머지 3명은 국민의힘이 반대하고 나서면서 청문보고서 채택이 난항을 거듭하고 있습니다. 그 가운데 외유성 출장 의혹을 받고 있는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여당 일각에서도 부정적인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오늘(6일) 첫 소식, 강청완 기자입니다.

<기자>

임혜숙 과기부, 박준영 해수부,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 청문보고서 채택을 위한 국회 상임위원회 개최는 오늘 무산됐습니다.

야당의 반발에 민주당도 여당 단독으로 보고서 채택을 자제한 겁니다.

[윤호중/민주당 원내대표 : 청문보고서 채택에 (야당이) 협조해줄 것을 당부드립니다.]

당 내부에서는 3명 모두 지키기는 어려울 수 있다는 목소리가 조심스럽게 나왔습니다.

특히 자녀 복수 국적과 위장전입 의혹 등 야당이 낙마 1순위로 꼽은 임혜숙 과기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우려가 컸습니다.

임 후보자 청문회에 참여했던 한 민주당 의원은 SBS 기자에게 "임 후보자를 적격으로 볼 순 없다"며 "임명을 강행한다면 도덕적 기준을 포기하는 셈"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임 후보자는 자식 문제라 국민 감정선을 건드리고 있어 무리하기는 어렵겠다는 게 내부 분위기"라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국민의힘은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3명 모두를 '부적격'으로 최종 판정하고 보고서 채택을 거부하기로 했습니다.

[강민국/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대통령께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 본인의 자진 사퇴를 강력하게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임 후보자와 함께 도자기 밀수 의혹의 박준영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렸습니다.

현 정부에서 야당의 동의 없이 임명된 장관급 인사는 지금까지 29명.

여당의 고심이 시작된 가운데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로선 지명 철회 계획은 전혀 없다"고 전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여야 합의로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를 오늘 장관으로 임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김승태, 영상편집 : 유미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