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부겸 인사청문회 "문자폭탄, 민주주의적 방식 아니다"

김부겸 인사청문회 "문자폭탄, 민주주의적 방식 아니다"

유수환 기자 ysh@sbs.co.kr

작성 2021.05.06 1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부겸 인사청문회 "문자폭탄, 민주주의적 방식 아니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는 오늘(6일) 열린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문자 폭탄은 전체주의 아닌가"라는 질의에 "지금까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청문회에 앞서 제기된 각종 신상 의혹에 사과를 주저하지 않았습니다.

지난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으로 부른 데 대해 "성인지 감수성이 많이 부족했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배우자와 함께 자동차세와 과태료를 상습 체납한 기록에 대해서는 "공직 후보자로서 부끄럽게 생각한다"고 했고, 과거 저서에서 학교폭력 전력을 고백한 데 대해서는 "정말 반성하고 참회하는 심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야당의 일부 공세에는 적극 항변했습니다.

딸과 사위가 라임자산운용 사모펀드에 특혜가입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위는 독립 주체"라며 "그 특혜하고 저하고 무슨 관계가 있는 것인가"라고 되물었습니다.

김 후보자는 또 지난해 전국적으로 폭우 피해가 있을 당시 "대구에서 술판을 벌였다"는 국민의힘 이양수 의원의 비판엔 "저녁을 먹었는데 술자리라고 하면 억울하다"고 토로했습니다.

민주당은 정책 질문에 집중했습니다.

가상화폐 규제와 관련한 질문에 "400만 명 이상이 실제 거래에 참여하고 있어 당신들이 알아서 하라고 하기에는 무책임하다"며 "정확하고 투명하게 지켜보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사면론에 대해서는 "사면은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면서도 "바깥 여론을 (대통령에게) 잘 전달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