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채용은 대부분 임시 · 일용직과 60세 이상…고용 개선 필요"

"신규 채용은 대부분 임시 · 일용직과 60세 이상…고용 개선 필요"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06 15: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규 채용은 대부분 임시 · 일용직과 60세 이상…고용 개선 필요"
최근 신규 채용된 임금근로자 대부분이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아울러 주 52시간 미만의 초단시간 일자리와 근로시간이 적어 추가 취업을 원하는 불완전 취업자도 증가하고 있어 고용의 질 개선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오늘(6일) 발표한 '최근 고용 흐름의 3가지 특징과 시사점' 보고서에서 최근 고용의 특징을 ▲ 임시·일용직과 60세 이상이 주도하는 신규채용 ▲ 초단시간 일자리 증가 ▲ 1년 내 취업 경험 있는 실업자와 불완전 취업자 증가로 정리했습니다.

임금근로자 증감 (사진=경총 제공, 연합뉴스)
먼저 올해 1분기 전체 임금근로자가 지난해 1분기보다 20만6천 명 줄어든 가운데 신규 채용이라고 보는 3개월 미만 근속자는 3만6천 명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종사자 지위별로 살펴보면 상용직이 400여 명 감소한 데 반해 임시일용직은 3만6천 명이 넘게 증가했습니다.

3개월 미만 근속자 증가는 대부분 임시·일용직이 는 데서 기인한 것입니다.

연령대별로는 60세 미만 임금 근로자는 2만9천 명 감소한 데 반해 60세 이상은 6만5천 명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초단기간(주15시간) 취업자 증감 (사진=경총 제공, 연합뉴스)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취업자는 분기 평균 38만6천 명 감소했지만 주 15시간 미만 일하는 초단시간 일자리는 3만 명 증가했습니다.

초단시간 일자리 증가는 연령별로는 60세 미만, 사업장 규모별로는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 뚜렷하게 나타났습니다.

실업자 증감 (사진=경총 제공, 연합뉴스)
마지막으로 1년 이내 취업 경험이 있지만, 구직기간은 6개월 미만인 실업자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올해 1분기 증가한 실업자가 21만8천 명인 가운데 이 중 85.3%(18만6천 명)는 구직기간 6개월 미만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또 80.3%(17만5천 명)는 1년 이내 취업 유경험자였습니다.

이에 더해 실제 취업시간이 주 36시간 미만이고, 추가 취업을 희망하는 불완전 취업자도 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해 1분기 전체 취업자는 지난해 1분기보다 38만 명 줄었지만 이러한 불완전 취업자는 25만2천 명 증가했습니다.

(사진=경총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