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돈 침대' 3년 지났지만…"피해 파악조차 제대로 안 돼"

'라돈 침대' 3년 지났지만…"피해 파악조차 제대로 안 돼"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1.05.06 14:34 수정 2021.05.06 14: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라돈 침대 3년 지났지만…"피해 파악조차 제대로 안 돼"
'라돈 침대' 피해자모임과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오늘(6일) 침대로 인한 건강 피해 조사가 3년이 되도록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정부에 대책을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서울 종로구 원자력안전위원회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라돈 침대의 제조와 사용은 전국에 걸쳐 퍼져 있고 판매된 침대는 9만 개, 실사용자는 10만여 명으로 추산된다"며 "정부는 라돈 침대의 처리·재발 방지 법안을 마련했다고 하지만 정작 노출자와 건강 피해자 대책에는 함구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백도명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라돈 침대를 쓴 분들에게서 공통적으로 확인되는 것은 암 진단 연령이 비교적 젊다는 것"이라며 "실제 사는 공간에서 피해자들이 얼마나 노출됐는지 모르는 만큼 조사가 필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날 회견에는 라돈 침대를 사용하다 두 차례 암이 발병한 A씨 등 피해자들도 참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