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블루' 심각…우울 · 극단적 생각 20∼30대서 가장 높아

'코로나19 블루' 심각…우울 · 극단적 생각 20∼30대서 가장 높아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1.05.06 1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19 블루 심각…우울 · 극단적 생각 20∼30대서 가장 높아
코로나19 영향으로 우울감을 느끼고 극단적 선택까지 생각하는 사람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다른 연령대 보다 20~30대 젊은 층에서 우울감을 느끼고 자살을 생각하는 사람의 비율이 높았습니다.

보건복지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국민 정신건강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우울 평균 점수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조사 대상자의 '우울' 평균 점수는 최고점 27점 가운데 5.7점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8년 지역사회 건강조사 당시의 2.3점에 비해 배 이상 높았습니다.

우울 점수가 10점 이상인 '우울 위험군'의 비율은 22.8%로, 2018년의 6배 수준입니다.

우울 평균 점수는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해 3월 첫 조사 때 5.1점에서 지난해 9월 5.9점, 12월 5.5점, 올해 3∼4월 5.7점 등으로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6.2점으로, 남성 5.2점보다 높았습니다.

연령대 별로는 20대와 30대의 우울 평균 점수가 각 6.7점으로, 다른 연령대에 비해 높았습니다.

특히 30대는 지난해 첫 조사에서부터 다른 연령대에 비해 우울 점수가 높았지만 당시 우울감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던 20대의 경우 1년간 급등했습니다.

자살생각 비율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자살 생각을 하는 사람의 비율도 지난해 3월 9.7%에서 같은 해 9월 13.8%, 올해 3∼4월 16.3%로 높아졌습니다.

연령대별로 보면 20대가 22.5%, 30대가 21.9%로 20∼30대의 비율이 높았고 성별로는 남성이 17.4%로, 여성 15.1%보다 많았습니다.

특히 20대 남성과 30대 남성은 각 25%로 전 성별·연령대 중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그 다음은 20대 여성 19.9%, 30대 여성 18.7% 등의 순이었습니다.

한편 응답자의 62.6%가 심리적으로 가족을 의지한다고 답했고, 심리적으로 도움을 받는 사람이 없다고 답한 경우는 9.6%였습니다.

또 응답자들은 코로나19 심리 지원을 위해 '감염병 관련 정보', '개인 위생물품', '경제적 지원' 등의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답했습니다.

이번 조사는 한국 트라우마 스트레스 학회가 전국 19∼71세 성인 2천110명을 대상으로 3월 29일부터 4월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95% 신뢰수준에서 표본오차는 ±2.1%포인트입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