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ICC 제소 위해 군부 잔학행위 증거 수집 중"

미얀마 국민통합정부 "ICC 제소 위해 군부 잔학행위 증거 수집 중"

김영아 기자 youngah@sbs.co.kr

작성 2021.05.06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얀마 국민통합정부 "ICC 제소 위해 군부 잔학행위 증거 수집 중"
▲ 미얀마 국민통합정부(NUG)의 아웅 미오 민 인권 장관

미얀마 국민통합정부가 군부의 학살 행위가 국제형사재판소 ICC의 심판을 받도록 하기 위해 관련 증거를 수집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통합정부의 아웅 미오 민 인권부 장관은 군경의 무차별적인 시민 학살을 비롯해 평화시위 탄압과 폭력 진압과정에서 사망 사례 등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구금 및 심문 과정에서 고문행위를 비롯해 소수민족 거주지를 상대로 한 공습 및 포격과 난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차단도 눈여겨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아웅 미오 민 장관은 또 어린이와 여성에 대한 인권 유린에 관한 증거도 수집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얀마 민주진영은 지난달 16일 소수민족 인사들을 대거 포진시킨 국민통합정부를 구성한 데 이어, 어제(5일) 군부로부터 지지자들을 보호하기 위해 '시민방위군'을 창설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사진=이라와디 사이트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