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음주단속 피해 바다 뛰어들어 달아난 운전자…잡고 보니 해경

음주단속 피해 바다 뛰어들어 달아난 운전자…잡고 보니 해경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06 08:50 수정 2021.05.06 15: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음주단속 피해 바다 뛰어들어 달아난 운전자…잡고 보니 해경
음주단속을 보고 달아난 부산 한 해양경찰관이 바다로 뛰어들어 도주하는 바람에 선박을 동원한 수색 소동까지 발생했습니다.

부산경찰청 등에 따르면 어제(5일) 오후 10시 39분쯤 부산 영도구 한 회전교차로에서 음주단속을 하던 경찰이 후진하는 승용차 한 대를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단속을 피해 달아나는 것으로 보고 승용차를 추적, 단속 지점에서 약 300m 떨어진 지점에 차를 세우고 내리는 운전자 A씨를 확인했습니다.

A씨는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던 도중 갑자기 인근 바다로 뛰어들어 도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때문에 해경 선박 3대와 형사들이 심야에 일대를 수색하는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색이 한창이던 오늘 새벽 경찰은 A씨가 주변 편의점에서 슬리퍼를 산 것을 확인했습니다.

경찰은 A씨 신분을 확인해 전화를 걸었고, 오전 3시 30분 자진 출석해 검거했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부산해양경찰서 소속인 해양 경찰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5시간 만에 검거된 A씨 혈중알코올농도를 측정한 결과 기준치 이하 농도가 측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한밤 차가운 바닷물에 뛰어들며 술이 깼고, 상당한 시간이 흐른 뒤 측정한 것이라 측정 거부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를 추정하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해 조사한다는 방침입니다.

(사진=부산해경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