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일 외교장관 첫 회동…원전 오염수 · 과거사 신경전

한일 외교장관 첫 회동…원전 오염수 · 과거사 신경전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1.05.06 06:50 수정 2021.05.06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일본 모테기 외무상과 만났습니다. 정 장관이 취임한 지 3개월 동안 전화 한 통 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대화의 물꼬를 텄다는 점에서는 의미가 있지만, 원전 오염수와 과거사 문제 등 민감한 현안들에 대한 입장 차는 여전했습니다.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월 정의용 외교부 장관 취임 이후 전화 통화조차 하지 않았던 한·일 외교수장이 3개월 만에 처음으로 영국 런던에서 만났습니다.

정 장관과 모테기 외무상은 한·미·일 회담 직후 20분간 이뤄진 회담에서 북핵 문제와 동북아 지역 평화, 번영을 위한 양국 협력 필요성에 공감하고, 한일 관계를 미래 지향적으로 발전시켜나가자는 데 뜻을 모았습니다.

하지만 양국 갈등 원인인 후쿠시마 오염수와 과거사 문제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습니다.

정 장관은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이 주변국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우려와 반대 입장을 전했고, 오염수 방류가 우리 국민 건강과 안전, 해양 환경에 잠재적 위협을 미칠 수 있는 만큼 매우 신중히 접근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에 대해 모테기 외무상은 오염수 방류 결정을 비판한 우리 정부 대응에 우려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또 위안부와 강제징용 피해자 소송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적절한 조치와 해결책을 강하게 요청했다고 일본 언론은 전했습니다.

정 장관은 그러나 일본 측의 올바른 역사 인식 없이는 과거사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고 강조하고 피해자들에 대한 우리 입장을 설명했습니다.

두 장관은 앞서 블링컨 미 국무장관과 함께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에서는 북핵 문제 대응에 대한 3국 협력 의지를 재확인했지만, 보도자료에서는 비핵화 주체를 우리는 한반도, 일본은 북한으로 달리 표현하는 등 인식 차를 보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