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닭들 다 죽여놓고, 아유"…농가 쑥대밭 만든 들개떼

"닭들 다 죽여놓고, 아유"…농가 쑥대밭 만든 들개떼

한주한 기자 jhaan@sbs.co.kr

작성 2021.05.06 07:49 수정 2021.05.06 10: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람들에게 버려진 반려견들이 들개로 야생화된 뒤 부메랑처럼 사람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농촌에서 가축을 잡아먹는 것은 물론이고 주민들 안전까지 위협하고 있습니다.

한주한 기자가 현장 취재했습니다.

<기자>

관광객도 많이 찾는 경기도 안산 대부도의 한 농촌마을.

논두렁 사이로 어미 들개와 새끼들이 어슬렁거립니다.

3년 전 마을 인근에 1마리뿐이었던 들개가 지금은 12마리로 늘었습니다.

[정상복/안산시 진두길 : 여기저기 돌아다니면서 그거… 들개가 사람한테 사나운 거예요. 집 개 같지 않고.]

이웃 마을은 들개 무리의 습격으로 닭장에서 닭 보기가 어려울 정도입니다.

애지중지 키우던 닭들이 이젠 몇 마리 남지 않았습니다.

[장영실/안산시 고랫부리길 : 원래 13마리 있었는데요. 개가 들어와서 다 죽이고 지금 3마리밖에 없어요. 죽여만 놓고. 아유, 피가 말도 못하고.]

한 주민이 닭장을 쑥대밭으로 만든 들개를 직접 포획했지만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실정입니다.

[이규혁/안산시 고랫부리길 : 야생성이 남아 있어서 철사를 이렇게 뜯고 이곳으로 나와요, 이리로. 이게 없으니까 지붕을 타고 이곳으로 기어 넘어와요.]

버려지고 잃어버린 반려동물은 꾸준히 늘어 지난해 12만 마리가 넘었는데, 그중 개가 73%로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주민의 고통 호소가 잇따르자 지자체들은 마리당 수십만 원을 주며 포획에 나서고 있습니다.

올해부터는 키우는 동물을 내다 버리면 최대 300만 원의 벌금형에 처하는데, 처벌 강화와 함께 들개가 집에서 기르는 개와 만나 번식하지 않도록 마당개 중성화 사업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