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북한, 새 대북정책 전달 위한 미국 접촉에도 무반응"

"북한, 새 대북정책 전달 위한 미국 접촉에도 무반응"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1.05.06 0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북한, 새 대북정책 전달 위한 미국 접촉에도 무반응"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새로운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전달하기 위해 북한과 접촉을 추가로 시도했지만 반응이 없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현지시간으로 5일 보도했습니다.

미 정부가 공석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당장 임명할 계획도 없다고 전했습니다.

WP의 외교·안보 칼럼니스트인 조시 로긴은 이날 '바이든의 대북 전략 : 서두르되 기다리기'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미국 고위 당국자를 인용해 이런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칼럼에 인용된 2명의 고위당국자는 '바이든 팀'이 미국의 새 대북정책 완료 결과를 전달하기 위해 북한에 두 번째 접촉 시도를 했지만 북한이 응답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첫 한일 순방을 앞둔 지난 3월 13일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행정부가 2월 중순 이후 여러 채널을 통해 북한과 접촉하려고 시도했지만 어떤 답변도 없었다고 보도했고, 백악관도 이를 확인한 바 있습니다.

로긴의 칼럼이 맞는다면 바이든 행정부는 대북정책 검토 완료 시점 전후로 북한과 또다시 접촉을 시작했지만 북한이 호응하지 않았다는 뜻입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대북정책 검토 완료를 선언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목표로 실용적 접근을 통한 외교적 해법을 모색한다는 대북정책 검토 결과를 내놨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