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트남, 입국 후 격리기간 28일로 연장

베트남, 입국 후 격리기간 28일로 연장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05 1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베트남, 입국 후 격리기간 28일로 연장
베트남에서 입국 후 2주 격리를 마친 외국인의 코로나19 확진이 잇따르자, 베트남 정부가 격리 기간을 28일로 늘리는 조치를 취했습니다.

베트남 정부 코로나19 예방 국가지도위원회의 새로운 지침에 따라, 베트남 입국 후 2주간은 정부가 지정한 숙소에 머물면서 2차례 음성 판정을 받아야 일단 시설 격리에서 풀려날 수 있습니다.

이어 곧바로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가는데 이 기간에도 원칙적으로 이동이 금지됩니다.

사실상 격리 기간이 28일로 늘어난 것입니다.

기존에는 시설 격리를 마친 뒤 2주 동안 보건 당국에 신고한 거주지에 머물면서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 한편 수시로 발열 등 건강 상태를 체크하도록 했었습니다.

베트남 보건당국은 2주간 자가격리 기간에 이동 금지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키는지 점검하기 위해 숙소 주변에 감시카메라를 설치할 방침입니다.

베트남 정부의 이번 조치에 대해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과 교민사회는 불만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하노이의 한 교민은 "코로나가 확산하고 있다고는 해도 입국 후 4주간 격리는 너무 심한 거 아니냐"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주베트남 한국대사관은 이번 조치로 인한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베트남 정부와 지속적으로 협의를 벌일 방침입니다.

입국후 4주 격리 조치의 직접적인 계기는 지난달 베트남에 출장 왔다 간 중국인 4명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중국인 4명은 베트남 입국 후 2주간 격리를 마친 뒤 빈푹 등지의 유흥업소를 돌아다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28일 중국으로 돌아간 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는데, 베트남에서는 이들이 접촉한 유흥업소 접대부와 병원 직원 등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베트남 방역 당국에 따르면 귀국 후 양성판정을 받은 중국인들에 의해 지금까지 최소 15명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또 일본에서 입국해 2주간 격리를 마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2천899번째 확진자에 의한 감염 사례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