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국 다이빙, 도쿄올림픽 5개 종목에 5명 출전…'역대 최다'

한국 다이빙, 도쿄올림픽 5개 종목에 5명 출전…'역대 최다'

김형열 기자 henry13@sbs.co.kr

작성 2021.05.05 16: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국 다이빙이 2020 도쿄올림픽에서 역대 최다인 5개 종목에 5명의 선수가 출전합니다.

다이빙 대표팀은 5일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최종 예선 겸 2021 다이빙 월드컵에서 김영남이 개인 종목 도쿄행 티켓을 추가 확보했습니다.

김영남은 남자 3m 스프링보드 예선에서 6라운드 합계 399.75점을 기록하며 전체 54명 중 15위에 올라, 준결승 진출과 함께 상위 18명에게 주는 올림픽 출전권도 획득했습니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일찌감치 출전권을 확보했던 우하람은 431.40점으로 5위를 차지하고 가볍게 준결승에 올랐습니다.

한국다이빙 대표팀.
도쿄올림픽에서 한국 다이빙 사상 첫 메달을 노리는 우하람은 올림픽 경기장에 적응하면서 실전 감각도 끌어올렸습니다.

우리나라는 도쿄올림픽 다이빙 8개 종목 중 개인 종목인 남자 3m 스프링보드(우하람, 김영남), 남자 10m 플랫폼(우하람, 김영택), 여자 3m 스프링보드(김수지), 여자 10m 플랫폼(권하림), 그리고 2인조 종목인 남자 10m 싱크로(김영남-우하람 조)까지 5개의 종목에서 5명의 선수가 총 7장의 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했습니다.

이는 참가 종목과 선수 수 모두 역대 최다입니다.

종전에는 2000년 시드니올림픽 때 남녀 선수 2명씩, 총 4명이 3개 종목에 출전한 것이 최다였습니다.

특히 우하람은 3m 스프링보드, 10m 플랫폼과 함께 10m 싱크로를 더해 세 종목에 나서게 됐습니다.

광주 세계대회 이후 2년 만의 국제대회 출전이 설??募?우하람은 "예선에서는 몸 상태를 점검했으니 남은 준결승, 결승은 더욱 집중해서 좋은 성적으로 이번 대회를 잘 마무리하겠다"라고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소감과 각오를 전했습니다.

자신의 첫 올림픽에서 개인 종목과 싱크로 종목 모두 나서게 된 김영남은 "올림픽 개인전에도 나서게 되면서 친동생 영택이와 함께 한 약속을 지킬 수 있게 돼 너무 만족스럽다"라며 "부족한 점을 보완해 올림픽에서는 난이도를 더 올려 더 높이 올라가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습니다.

친형과 나란히 올림피언이 된 김영택도 "아직 부족한 선수지만 이번 경험으로 더 좋은 실력을 쌓을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다이빙 대표팀은 6일까지 이어지는 남자 3m 스프링보드 준결승, 결승을 마치고 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해 자가격리 후 진천선수촌에서 올림픽을 대비한 막바지 담금질에 들어갑니다.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