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너는 늘 선물이었다"…한강 의대생 눈물 속 발인식

"너는 늘 선물이었다"…한강 의대생 눈물 속 발인식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05 14:35 수정 2021.05.05 16: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너는 늘 선물이었다"…한강 의대생 눈물 속 발인식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가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22살 손정민 씨의 발인식이 오늘(5일) 오전 열렸습니다.

오늘 오전 8시 20분쯤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서 치러진 발인식에는 유족들과 고인의 친구들 등 2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빈소를 지켜온 고인의 부모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손정민 씨의 친구는 조사에서 "정민이는 남을 위해 마음을 쓰는 좋은 친구였다"며 슬퍼했습니다.

아버지 손현(50)씨는 "친구들이 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아빠는 들었다. 내가 그런 놈을 얻으려고 살았다"며 "나는 늘 네가 선물이라고 생각했다. 네가 우리 가족에게 왔던 시간이 짧은데 넌 참 많은 것을 줬고 인생이 살만하다는 것을 알려줬다"고 말했습니다.

운구 행렬은 인근 잠원동성당으로 이동해 장례미사를 진행했습니다.

아버지 손현 씨는 오늘 새벽 자신의 블로그에 "지난주 일요일부터 진행된 믿을 수 없는 일들이 1차전을 마감한다... 정민이의 학교 친구들이 4일 내내 왔다. 아들의 교우활동을 모르던 저는 아무도 말 걸어주지 않았을 때 제일 먼저 말을 건네줘서 고마웠다는 분들이 많은 것을 보고 아들이 잘 살았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썼습니다.

손 씨는 아들의 친구들이 보냈다는 캐릭터 선물들과 익명의 시민이 보낸 위로 편지도 소개하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손정민 씨의 사인을 밝혀달라며 지난 3일 시작된 청와대 국민청원은 오늘 정오 기준 30만 9천여 명의 동의를 얻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