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교안 미국행 "껍데기만 남은 한미 동맹…정부가 못하니 나라도"

황교안 미국행 "껍데기만 남은 한미 동맹…정부가 못하니 나라도"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21.05.05 14: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황교안 미국행 "껍데기만 남은 한미 동맹…정부가 못하니 나라도"
최근 정치활동을 재개한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대한민국의 국제적 위상 회복, 자신이 직접 나서겠다"며 미국으로 출국했습니다.

황 전 대표는 출국 직전 인천공항에서 올린 소셜미디어 글에서 "껍데기만 남은 한미동맹을 더 방치할 수 없다"며 "정부가 못하니 자신이라도 간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권에 대한 미국의 불신이 대한민국에 대한 불신이 되지 않도록 할 수 있는 일을 하려 한다"며 "대통령처럼 큰 힘은 아니지만 그렇다고 그리 작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 전 대표는 한미동맹의 중요성이 간과되고 있다면서 "문재인 정권에 기대를 거는 데 지쳤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미국행은 워싱턴DC에 있는 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초청에 따른 것으로, 황 전 대표는 7박 9일에 걸쳐 한미관계, 대북정책 등과 관련한 토론회, 세미나 등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탈북민 출신인 국민의힘 지성호 의원과 정원석 비상대책위원이 동행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