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부진한 실적에 노사분규…외국계 완성차 3사 '설상가상'

부진한 실적에 노사분규…외국계 완성차 3사 '설상가상'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1.05.05 11: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부진한 실적에 노사분규…외국계 완성차 3사 설상가상
르노삼성차, 한국GM, 쌍용차 등 외국계 완성차 3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부진한 실적을 내는 가운데 노사분규 리스크까지 떠안으며 어려운 상황을 맞고 있습니다.

르노삼성차, 한국GM, 쌍용차의 지난달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각각 28.6%, 25.4%, 35.7% 감소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판매량은 코로나19로 실적 부진이 심각했던 지난해 4월과 비교해 대폭 상승했지만, 국내 외국계 3사는 오히려 상황이 악화했습니다.

지난해 790억원대 적자를 낸 르노삼성차는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과정에서 노조의 파업에 대응해 직장을 폐쇄했습니다.

이에 노조는 회사가 직장 폐쇄를 철회하고 교섭과 관련한 태도를 바꿀 때까지 무기한 총파업에 돌입하기로 하면서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7월부터 임단협 협상을 했지만, 여전히 이견을 좁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노조는 기본급 7만1천687원 인상과 격려금 700만원 지급 등을 요구했고, 사측은 기본급 동결과 격려금 500만원 지급을 제시했습니다.

사측은 쟁의로 인한 생산 차질이 빚어진다며 본사에서 한국 공장 물량을 축소할까 봐 걱정하고 있습니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 사태가 길어지는 가운데 노사 분규로 인한 생산 차질까지 발생한다면 회사가 입는 피해가 더욱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한국GM은 지난해 5개월간 노사교섭을 하다가 연말이 돼서야 2020년 임단협에 합의한 바 있는데, 올해는 이달 중순부터 올해 임협 교섭을 시작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국GM은 지난해 교섭 과정에서 노조의 부분파업으로 2만5천여 대의 생산손실을 봤습니다.

한국GM 노조는 지난달 월 기본급 9만9천 원 인상과 1천만 원 수준의 성과급과 격려금을 지급해달라는 요구안을 확정했습니다.

한국GM은 지난해 3천169억원의 영업 손실을 기록해, 사측이 노조의 요구안을 수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한국GM 노조는 임금 협상과 별도로 전기차 및 미래형 자동차 한국공장 생산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업회생 절차를 밟게 된 쌍용차는 당장 노사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르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다만, 노조가 일방적인 임금 삭감과 구조조정에 반대 의사를 밝히면서, 추후 진행될 구조조정 과정에서 노사 갈등이 불거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