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입원 위험 최대 3.6배' 변이, 국내 검출률 15% 육박

'입원 위험 최대 3.6배' 변이, 국내 검출률 15% 육박

유승현 기자

작성 2021.05.05 07: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렇게 확진자 수가 좀처럼 줄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전파력이 높고 입원 위험도 큰 걸로 알려진 변이 바이러스 확진자가 늘고 있어 또 걱정입니다. 정부가 확진자 일부의 유전자 분석을 하고 있는데 변이 바이러스가 나오는 비율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유승현 의학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변이 바이러스 감염 건수는 모두 1천105건입니다.

특히 세계보건기구가 10종의 변이 바이러스 가운데 '우려' 단계로 규정한 3종, 즉 영국과 남아공, 브라질발 변이가 절반이 넘습니다.

지난주에만 영국,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가 97건 더 발견됐습니다.

문제는 유전자 분석을 한 확진자의 바이러스 가운데 변이의 검출 비율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다는 겁니다.

지난달 첫 주 7.2%였던 검출률은 지난주 14.8%까지 높아졌습니다.

특히 울산의 경우 최근 6주 동안 국내 확진자 80명을 분석한 결과 64%가 영국발 변이로 확인됐습니다.

해외 유입뿐 아니라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 함께 늘고 있기 때문인데 지난주 확인된 97건 가운데선 77%가 국내 감염이었습니다.

[박영준/예방접종추진단 이상반응조사지원팀장 : 3월 중순 이후부터 지역사회의 추적 관리가 일부 누락된 사람들에 의해서 연결고리가 차단되지 않는 사례들이 계속 있었던 그 결과로.]

외국의 변이 바이러스 확산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는 점은 차단을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유럽 질병통제센터는 영국, 남아공, 브라질 변이의 입원 위험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1.7배~3.6배까지 높다는 결과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