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멕시코 고가철도 붕괴 열차 추락…최소 23명 사망

멕시코 고가철도 붕괴 열차 추락…최소 23명 사망

정성진 기자 captain@sbs.co.kr

작성 2021.05.05 02: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멕시코 고가철도 붕괴 열차 추락…최소 23명 사망
멕시코 수도 멕시코시티에서 현지시각 3일 밤 고가철도가 무너지면서 그 위를 지나던 지하철이 추락해 100여 명이 사상했습니다.

클라우디아 세인바움 멕시코시티 시장은 전날 밤 사고로 지금까지 23명이 숨졌으며 79명이 다쳤다고 전했습니다.

사망자 중엔 어린이도 포함됐으며 부상자 가운데 일부는 위중한 상태로 알려졌습니다.

사고는 3일 밤 10시 반쯤 멕시코시티 남동부에 있는 지하철 12호선 올리보스역 인근에서 발생했습니다.

승객을 태운 지하철이 지상 구간에서 5m 높이의 고가를 지나던 순간 굉음과 함께 고가철도가 아래 도로로 무너져 내리며 열차가 추락했습니다.

아래 도로에는 양방향으로 여러 대의 차량이 지나고 있었으나 다행히 고가 바로 밑은 차가 다니지 않는 사각지대여서 더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사고 후 추락한 객차 2량은 양쪽 끝을 고가에 걸친 채 V자 형태로 위태롭게 매달려 있는 상태입니다.

멕시코시티 철교 붕괴사고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당국은 객차의 추가 추락을 우려해 수색과 구조 작업을 잠시 중단했다가 크레인을 동원해 작업을 재개했습니다.

사고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세인바움 시장은 지하철이 지나갈 때 고가철도의 지지 기둥 하나가 무너졌다고 밝혔습니다.

현지 일부 언론은 2017년 9월 멕시코시티를 강타한 규모 7.1의 강진 이후 해당 고가철도에 균열이 발생했다고 보도하기도 했으나 사고와의 연관성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일간 엘우니베르살은 지진 이후 주민들이 고가철도 균열을 신고하면서 당국이 보수작업을 한 바 있다고 전했습니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4일 오전 기자회견에서 희생자를 애도하면서 "아무것도 숨기지 않을 것"이라며 철저하고 투명한 조사를 약속했습니다.

사고가 난 지하철 12호선은 멕시코시티 남부를 동서로 잇는 노선으로, 총 12개인 멕시코시티 지하철 노선 중 가장 최근인 2012년 개통됐습니다.

멕시코시티 지하철은 하루 400만 명 정도가 이용해, 미주 대륙에선 미국 뉴욕 지하철 다음으로 이용객이 많은 지하철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