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도 교민 귀국…항공편 늘려도 대기자 여전히 700명↑

인도 교민 귀국…항공편 늘려도 대기자 여전히 700명↑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21.05.05 0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도에서 지내던 우리 국민 172명이 귀국했습니다. 인도 상황이 엄중한 만큼 이들은 일주일 동안 시설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 됩니다. 매일 40만 명 안팎의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는 인도에서는 귀국편을 구하지 못해 애 태우는 사람들이 여전히 많습니다.

보도에 곽상은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에 얼굴 가리개까지 쓴 우리 교민들이 입국장에 들어섭니다.

인도 첸나이에서 귀국한 172명으로, 대부분 현대차 현지법인과 협력사의 주재원, 가족 그리고 유학생들입니다.

[김지혁/귀국 주재원 : 주변에 많이 걸리셨고요, 또 상황이 악화해 입원하는 경우도 많고. 아내랑 20개월 된 아기가 있어서 고심 끝에 들어오게 됐습니다.]

임시 시설로 이동한 이들은 일주일 시설 격리 기간이 끝나면 자택 등에서 일주일 더 자가격리를 합니다.

인도 출국 전 PCR 음성확인서를 받았는데, 입국 직후와 6일 차, 13일 차, 세 차례 추가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이 나와야 격리가 해제됩니다.

귀국 희망자가 빠르게 늘면서 정부는 이번 달 인도발 귀국 항공편을 최근 12편으로 두 배로 늘렸습니다.

하지만 입국 대기자는 여전히 700명이 넘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조상현/인도 첸나이 한인회장 : 국토부에서 연락 온 게 5월 10일자 신청한 거는 현실적으로 어렵고 22일 거는 지금 검토 중에 있답니다. (격리) 시설도 부족하고 질병관리본부 쪽에서 대응하는 인력도 부족하고.]

오는 7일에는 교민 200여 명이 벵갈루루에서 출발하는 특별항공편을 타고 귀국길에 오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