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오수 "검찰총장되면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 회피할 것"

김오수 "검찰총장되면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 회피할 것"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1.05.04 19: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오수 "검찰총장되면 김학의 불법 출금 사건 회피할 것"
김오수 검찰총장 후보자가 "이해충돌 사건에 대해서는 향후 총장으로 취임하면 법령과 규정에 따라 정확하게 회피할 것"이라고 오늘(4일) 인사청문회준비단을 통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김 후보자가 언급한 이해충돌 사건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불법출금 의혹을 지칭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 후보자는 2019년 3월, 김 전 차관 출국금지 당시 박상기 전 장관을 대신해 관련 보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와 관련해 수원지검 수사팀으로부터 서면조사를 받았습니다.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준비단은 "김 후보자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사건과 관련해 일절 보고를 받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최근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가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일선 검찰청의 자료를 수집하려고 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 준비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부인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