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기현·안철수 첫 회동…'先통합-後전대' 결국 불발

김기현·안철수 첫 회동…'先통합-後전대' 결국 불발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1.05.04 19: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김기현·안철수 첫 회동…先통합-後전대 결국 불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의 '통합전당대회' 논의가 결국 무산됐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오늘(4일) 취임 인사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전당대회를 마친 뒤 통합 논의가 가능할 것 같다는 뜻을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선(先) 통합 후(後) 전당대회' 시나리오가 공식적으로 무산된 셈입니다.

양당 대변인에 따르면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은 전당대회가 시급하다"며 "(통합 관련) 전당대회 출마자들의 의견이 정리되고 난 다음에 통합이 가시화되지 않겠느냐"고 했습니다.

이에 안 대표는 "전당대회를 앞둔 국민의힘 상황을 잘 알고 있다"며, "전당대회 이전이든 이후든 지금이라도 통합에 응할 수 있다"고 답했다고 안혜진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와의 논의 내용도 김 대표 대행에게 구체적으로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 대표는 추후 통합 논의를 이어가기로 했지만 일정은 정하지 못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윤희석 대변인은 "오늘 대화 내용으로 보면 전당대회 전에 통합 관련 움직임이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모두발언에서 김 대표 대행은 "국민의힘이나 국민의당이나 한 글자 차이라 사람들이 헷갈린다. 이름만 헷갈리는 게 아니라 내용도 똑같다"며 "그런 의미로 오늘 만남이 큰 진척을 이룰 계기가 되리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안 대표는 "김기현 원내대표의 취임을 축하하고, 많은 기대를 하게 된다"고 화답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